•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후유장애율 높은데 오히려 보험금은 적은 보험상품, 보험사는 계약자에 약관설명 의무있다

▩ 요지 :


보험회사는 보험계약자가 후유장해율 80% 이상인 사고를 당했을 때 받을 수 있는 보험금이 80% 미만일 때보다 더 적은 보험상품에 가입할 때 보험 약관에 관해 계약자에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





▩ 사실관계 :


박씨는 2010년 12월 현대해상과 사망 시 1억원의 가입금액을 받고, 80% 미만의 후유장해에 해당하는 상해사고를 당했을 때 가입금액 1억원에 후유장해율을 곱한 액수를 받는 보험 상품에 가입했다.

그런데 특별약관은 후유장해율이 80% 이상의 사고를 당했을 때는 1000만원만 받도록 정하고 있었다. 이 약관에 의하면 후유장해율 70%의 사고를 당했을 경우 7000만원을 받지만, 80%의 사고를 당했을 경우는 1000만원만 받게 된다.

2011년 8월 건설현장에서 작업 중 3층 높이에서 추락해 척추와 다리 등을 다쳐 박씨는 후유장해율 80% 후유장해진단을 받았다. 보험사는 보험금 1000만원과 납입면제 발생에 따른 추가 보험금 1000만원 등 총 2000만원을 박씨에게 줬다.

이에 박씨는 보험모집인이 특약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며 보험금 추가 지급을 요구했고, 보험사는 법원에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춘천지법 민사5단독 조우연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보험모집인이 우편으로 청약서 등을 보내 박씨가 서명을 한 사실 등을 볼 때 보험사가 박씨에게 후유장해율 80% 이상의 사고를 당했을 때 80% 미만의 사고 때보다 보험금을 더 적게 받는 특별약관에 대해 제대로 설명을 하지 않았다.

통상적으로 장해율이 높은 경우에 보험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이 사건 보험 계약 내용을 박씨가 잘 알고 있고, 설명 없이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고 볼 수 없으므로 보험사는 약관에 대해 설명을 해야 한다고 ㈜현대해상화재보험이 박모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의 소(춘천지방법원 2014가단30011)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춘천지방법원 2015. 1. 21. 선고 2014가단30011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6-11 오전 11:45:33 조회   17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364    보험사기 입증 책임은 보험회사에 있다 18-06-19 10
363    화물차 덮개 씌우다 추락 운전자보험금 못 받는다 18-06-19 13
362    운전자보험 지급 대상 '운전중'의 의미는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조작하거나 조작 가능한 상태’로 해석해야 한다 18-06-19 12
361    타인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생명보험계약에서 보험계약이 무효인 경우 기납입 보험금의 반환을 구할 주체는 실제 보험계약을 체결한 사람이다 18-06-19 13
360    지하주차장 진입로 급경사, 과속방지턱과 차량 충돌 운전자 과실 크지만 관리인도 배상책임있다 18-06-18 17
359    보험설계사 설명 잘못, 계약변경 사유 안된다 18-06-18 11
358    해수욕장 모터보트 타다 허리골절, 본인 책임 25% 18-06-18 15
357    교통사고 아들 대신해 어머니가 보험사와 합의 했어도 아들 대리행위일 뿐, 가족 피해 별도 손해배상 해야한다 18-06-18 13
356    보험대리점 고객관리 중 불법행위는 회사는 책임 없다 18-06-18 12
355    사고로 차량 가치 떨어졌다면 가해차량 보험사가 차량 연식이나 수리비 상관없이 손해배상해야한다 18-06-18 12
354    보험회사에 대한 생명보험 보험수익자 변경 통지가 철회되었다면 변경 통지로써 보험회사에 대항할 수는 없다 18-06-18 6
353    보험수익자 전원 동의해야 대출 가능토록 한 특약은 계약자가 '대출 카드' 발급받았다면 이후 수익자 동의없이 대출이 이뤄졌어도 유효하다 18-06-18 7
352    교통사고 운전자가 책임을 면하려면 운전자가 자신의 무과실 입증해야 한다 18-06-15 11
351    검 불기소 결정, CCTV 해상도 낮아 위반 단정할 수 없었을 뿐 운전자 신호 준수 단정 아니다 18-06-15 11
350    자유로운 의지로 자살을 미리 계획하고 농약 준비 상태에서 실행 옮긴 자살은 우울증 자살 아니다 18-06-15 12
349    중앙선 침범, 마주오던 과속 차량과 충돌… 누가 더 잘못했나 18-06-15 12
348    저기 칼 있으니까 찔러봐라며 상대 자극하다 찔려 사망, 미필적 고의 아닌 우발적 사고로 보험금지급해야한다 18-06-11 18
347    사기당해 넘긴 개인정보로 대출, 안 갚아도 된다 18-06-11 19
346    보험설계사가 가짜 서류로 보험금 빼돌렸다면 보험사에도 배상책임있다 18-06-11 19
   후유장애율 높은데 오히려 보험금은 적은 보험상품, 보험사는 계약자에 약관설명 의무있다 18-06-11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