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저기 칼 있으니까 찔러봐라며 상대 자극하다 찔려 사망, 미필적 고의 아닌 우발적 사고로 보험금지급해야한다

▩ 요지 :


이웃과 몸싸움을 벌이다 흉기에 찔려 숨진 경우 피해자가 "찔러보라"며 자극했더라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피해자의 언행이 상해를 유발하거나 가해를 예견한 것으로 볼 수 없는 만큼 사고는 우연히 발생한 것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취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의 사고로 신체에 입은 상해의 직접 결과로써 사망한 경우'에 사망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약관에 규정하고 있고, 상법 제659조1항은 '보험사고가 피보험자 등의 고의로 인해 생긴 때에는 보험금을 지급할 책임이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p>



▩ 사실관계 :


성씨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집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이웃 김모씨와 사소한 말다툼 끝에 몸싸움을 벌이다 부엌칼로 김씨를 위협했다.

이후 계속된 몸싸움 끝에 성씨는 "저기 칼이 있으니 자신 있으면 찔러보라"고 김씨를 자극했다. 순간 화가 난 김씨는 칼을 들어 성씨의 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고, 성씨는 그 자리에서 장기손상 및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이후 김씨는 살인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확정받았다.

성씨 유족은 보험회사에 보험금 지급을 신청했으나, 보험사가 "고인에게 상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있었기 때문에 우연한 사고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급을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민사27부(재판장 이재영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성씨가 싸움 당시 '찔러봐'라고 말한 것은, 술에 상당히 취한 상태에서 한 객기 정도로 볼 수 있는 단순한 감정적 대응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한 말이 성씨 자신에게 치명적인 상해를 가져올 가해를 예견하고 유발한 발언이라고 보는 것은 경험칙에 어긋난다.

이어 이 사고는 고인이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우연한 사고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험급 지급 대상에 해당한다. 다툼을 벌이던 이웃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성모씨의 부인이 남편의 죽음은 우연한 사고 탓이므로 보험급을 지급해야 한다며 성씨가 생전에 사망보험을 들어 둔 현대해상화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 파기환송심(서울고등법원 2014나2052603)에서 피고는 보험금 1억여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 소송경과 :


1심은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원고패소 판결했다. 성씨가 상해를 입을 상당한 위험성 있는 행위와 발언을 했으므로 자신이 상해를 입을 것을 예측(미필적 고의)할 수 있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이 사고는 통상적으로 예견할 수 없는 우연한 사고로 봐야 한다며 2심 판결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환송했다.



서울고등법원 2015. 6. 5. 선고 2014나2052603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6-11 오후 2:37:22 조회   17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364    보험사기 입증 책임은 보험회사에 있다 18-06-19 10
363    화물차 덮개 씌우다 추락 운전자보험금 못 받는다 18-06-19 13
362    운전자보험 지급 대상 '운전중'의 의미는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조작하거나 조작 가능한 상태’로 해석해야 한다 18-06-19 12
361    타인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생명보험계약에서 보험계약이 무효인 경우 기납입 보험금의 반환을 구할 주체는 실제 보험계약을 체결한 사람이다 18-06-19 13
360    지하주차장 진입로 급경사, 과속방지턱과 차량 충돌 운전자 과실 크지만 관리인도 배상책임있다 18-06-18 17
359    보험설계사 설명 잘못, 계약변경 사유 안된다 18-06-18 11
358    해수욕장 모터보트 타다 허리골절, 본인 책임 25% 18-06-18 15
357    교통사고 아들 대신해 어머니가 보험사와 합의 했어도 아들 대리행위일 뿐, 가족 피해 별도 손해배상 해야한다 18-06-18 13
356    보험대리점 고객관리 중 불법행위는 회사는 책임 없다 18-06-18 12
355    사고로 차량 가치 떨어졌다면 가해차량 보험사가 차량 연식이나 수리비 상관없이 손해배상해야한다 18-06-18 12
354    보험회사에 대한 생명보험 보험수익자 변경 통지가 철회되었다면 변경 통지로써 보험회사에 대항할 수는 없다 18-06-18 6
353    보험수익자 전원 동의해야 대출 가능토록 한 특약은 계약자가 '대출 카드' 발급받았다면 이후 수익자 동의없이 대출이 이뤄졌어도 유효하다 18-06-18 7
352    교통사고 운전자가 책임을 면하려면 운전자가 자신의 무과실 입증해야 한다 18-06-15 11
351    검 불기소 결정, CCTV 해상도 낮아 위반 단정할 수 없었을 뿐 운전자 신호 준수 단정 아니다 18-06-15 11
350    자유로운 의지로 자살을 미리 계획하고 농약 준비 상태에서 실행 옮긴 자살은 우울증 자살 아니다 18-06-15 12
349    중앙선 침범, 마주오던 과속 차량과 충돌… 누가 더 잘못했나 18-06-15 12
   저기 칼 있으니까 찔러봐라며 상대 자극하다 찔려 사망, 미필적 고의 아닌 우발적 사고로 보험금지급해야한다 18-06-11 18
347    사기당해 넘긴 개인정보로 대출, 안 갚아도 된다 18-06-11 18
346    보험설계사가 가짜 서류로 보험금 빼돌렸다면 보험사에도 배상책임있다 18-06-11 18
345    후유장애율 높은데 오히려 보험금은 적은 보험상품, 보험사는 계약자에 약관설명 의무있다 18-06-1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