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저기 칼 있으니까 찔러봐라며 상대 자극하다 찔려 사망, 미필적 고의 아닌 우발적 사고로 보험금지급해야한다

▩ 요지 :


이웃과 몸싸움을 벌이다 흉기에 찔려 숨진 경우 피해자가 "찔러보라"며 자극했더라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피해자의 언행이 상해를 유발하거나 가해를 예견한 것으로 볼 수 없는 만큼 사고는 우연히 발생한 것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취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의 사고로 신체에 입은 상해의 직접 결과로써 사망한 경우'에 사망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약관에 규정하고 있고, 상법 제659조1항은 '보험사고가 피보험자 등의 고의로 인해 생긴 때에는 보험금을 지급할 책임이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p>



▩ 사실관계 :


성씨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집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이웃 김모씨와 사소한 말다툼 끝에 몸싸움을 벌이다 부엌칼로 김씨를 위협했다.

이후 계속된 몸싸움 끝에 성씨는 "저기 칼이 있으니 자신 있으면 찔러보라"고 김씨를 자극했다. 순간 화가 난 김씨는 칼을 들어 성씨의 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고, 성씨는 그 자리에서 장기손상 및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이후 김씨는 살인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확정받았다.

성씨 유족은 보험회사에 보험금 지급을 신청했으나, 보험사가 "고인에게 상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있었기 때문에 우연한 사고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급을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민사27부(재판장 이재영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성씨가 싸움 당시 '찔러봐'라고 말한 것은, 술에 상당히 취한 상태에서 한 객기 정도로 볼 수 있는 단순한 감정적 대응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한 말이 성씨 자신에게 치명적인 상해를 가져올 가해를 예견하고 유발한 발언이라고 보는 것은 경험칙에 어긋난다.

이어 이 사고는 고인이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우연한 사고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험급 지급 대상에 해당한다. 다툼을 벌이던 이웃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성모씨의 부인이 남편의 죽음은 우연한 사고 탓이므로 보험급을 지급해야 한다며 성씨가 생전에 사망보험을 들어 둔 현대해상화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 파기환송심(서울고등법원 2014나2052603)에서 피고는 보험금 1억여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 소송경과 :


1심은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원고패소 판결했다. 성씨가 상해를 입을 상당한 위험성 있는 행위와 발언을 했으므로 자신이 상해를 입을 것을 예측(미필적 고의)할 수 있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이 사고는 통상적으로 예견할 수 없는 우연한 사고로 봐야 한다며 2심 판결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환송했다.



서울고등법원 2015. 6. 5. 선고 2014나2052603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6-11 오후 2:37:22 조회   91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484    교차로 사고에도 ‘신뢰의 원칙’ 적용, 신호준수 차량이 비록 과속이라도 사고책임이 없다. 18-10-12 14
483    노점상구경하다 교통사고 부상, 단속소홀한 지자체도 일부책임있다 18-10-12 12
482    환자 외상만 보고 단순진료 해 환자가 후유증(식물인간)이 생겼다면 병원 책임있다 18-10-12 14
481    경찰의 부당한 음주면허 취소로 발생한 손해 국가가 배상해야한다 18-10-12 13
480    교통사고 조사로 치료 늦어져 사망했다면 국가도 일부책임, 국가 책임은 20%로 제한 18-10-12 12
479    남자친구의 음주운전 오토바이에 동승했다 사고, 본인책임 75%로 봐야한다 18-10-11 17
478    사고차량 가격하락, 가해자가 배상해야한다 18-10-11 16
477    신호등 고장신고 받고 늑장 대처한 지자체도 교통사고 책임있다 18-10-11 15
476    트럭 과적 측정위해 후진 중 사고가 난 경우 고속도로 관리자인 도로공사에도 일부 책임이 있다 18-10-11 15
475    대형 화물차량 기사가 화물운송 중 과도한 음주로 교통사고, 운전기사 사망 업무상 재해 안된다. 18-10-11 16
474    중앙선 침범한 승용차가 반대방향 오토바이 충돌, 방어운전을 소홀히한 피해운전자도 일부 책임있다 18-10-11 11
473    중앙선 침범 사고범칙금냈어도 또 처벌가능하다 18-10-10 15
472    면허정지 중 주차위한 운전 이유로 면허취소 재량권일탈로 볼수 없다 18-10-10 12
471    음독 아내 후송 중 뺑소니 구호조치 기대 어려워 무죄판단 18-10-10 11
470    자동차 전용도로에서의 오토바이 사고에서 자동차 쪽에도 30% 과실책임인정 18-10-10 11
469    개정민법 부칙 3항 직권으로 위헌제청 (상속 한정승인 민법조항 또 위헌 시비) 18-10-10 15
468    피보험자의 동거가족이 피보험자 몰래 무면허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경우 보험회사 면책되는 제3자에 동거가족은 포함 안돼 보험사는 운전자를 상대로 보상금을 구상할 수 없다 18-10-08 15
467    예비군 훈련 빨리 끝나 귀가 중 교통사고, 훈련 중 부상 해당 안된다 18-10-08 13
466    어린이집 원생 사고는 원장이 귀가할 때까지 보호·감독 책임져야하므로 안전교육 안한 부모에 책임 전가 못한다 18-09-19 59
465    Y자도로 진입할 때에는 방향지시등 작동의무 있다 18-09-19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