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저기 칼 있으니까 찔러봐라며 상대 자극하다 찔려 사망, 미필적 고의 아닌 우발적 사고로 보험금지급해야한다

▩ 요지 :


이웃과 몸싸움을 벌이다 흉기에 찔려 숨진 경우 피해자가 "찔러보라"며 자극했더라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피해자의 언행이 상해를 유발하거나 가해를 예견한 것으로 볼 수 없는 만큼 사고는 우연히 발생한 것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취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의 사고로 신체에 입은 상해의 직접 결과로써 사망한 경우'에 사망보험금을 지급하도록 약관에 규정하고 있고, 상법 제659조1항은 '보험사고가 피보험자 등의 고의로 인해 생긴 때에는 보험금을 지급할 책임이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p>



▩ 사실관계 :


성씨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집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이웃 김모씨와 사소한 말다툼 끝에 몸싸움을 벌이다 부엌칼로 김씨를 위협했다.

이후 계속된 몸싸움 끝에 성씨는 "저기 칼이 있으니 자신 있으면 찔러보라"고 김씨를 자극했다. 순간 화가 난 김씨는 칼을 들어 성씨의 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고, 성씨는 그 자리에서 장기손상 및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이후 김씨는 살인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확정받았다.

성씨 유족은 보험회사에 보험금 지급을 신청했으나, 보험사가 "고인에게 상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있었기 때문에 우연한 사고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급을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민사27부(재판장 이재영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성씨가 싸움 당시 '찔러봐'라고 말한 것은, 술에 상당히 취한 상태에서 한 객기 정도로 볼 수 있는 단순한 감정적 대응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한 말이 성씨 자신에게 치명적인 상해를 가져올 가해를 예견하고 유발한 발언이라고 보는 것은 경험칙에 어긋난다.

이어 이 사고는 고인이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우연한 사고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험급 지급 대상에 해당한다. 다툼을 벌이던 이웃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성모씨의 부인이 남편의 죽음은 우연한 사고 탓이므로 보험급을 지급해야 한다며 성씨가 생전에 사망보험을 들어 둔 현대해상화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 파기환송심(서울고등법원 2014나2052603)에서 피고는 보험금 1억여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 소송경과 :


1심은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원고패소 판결했다. 성씨가 상해를 입을 상당한 위험성 있는 행위와 발언을 했으므로 자신이 상해를 입을 것을 예측(미필적 고의)할 수 있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이 사고는 통상적으로 예견할 수 없는 우연한 사고로 봐야 한다며 2심 판결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환송했다.



서울고등법원 2015. 6. 5. 선고 2014나2052603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6-11 오후 2:37:22 조회   52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437    보험수익자를 ‘법정상속인’으로 지정했다면 상속인들은 전체 보험금 가운데 자신의 상속분에 해당하는 금액만 청구할 수 있다 18-08-17 4
436    15세 미만 자녀 대신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대리해 계약서에 서명했다면 사망보험 무효다 18-08-17 6
435    강풍에 복도식아파트의 창문이 떨어지면서 주차된 차량이 파손됐더라도 입주민에게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 18-08-17 3
434    심장질환 60대 낚시하다 바다에 추락 사망 했어도 익사 증거 없으면 상해사망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18-08-16 9
433    교통사고 피해자와 ‘포괄합의’ 했어도 예측불가능한 후발피해 배상해야한다 18-08-16 9
432    편의점 진열장서 꺼내던 소주병이 깨져 고객 다쳤다면 편의점이 면책을 입증 못하면 제조사에 책임 물지 못한다 18-08-16 9
431    보이스피싱범이 피해자 개인정보로 공인인증서 받아 대출 받았더라도 피해자가 대출금 상환해야한다 18-08-16 8
430    건강보험심평원 입원진료 적정성 검토 회신문은 특신문서가 아니므로 증거능력이 당연히 인정되지는 않는다 18-08-16 8
429    회계사, 용역계약 전 상속세 절세방법 잘못 조언에 따라 연금보험을 해지했다가 손해를 입었다면 회계사도 50% 물어줘야한다 18-08-14 14
428    입대 문제로 낙심 20대 추락사, 자살의 객관적 증거 없어 보험금 줘야한다 18-08-14 13
427    동생이 맡긴 공인인증서로 언니가 몰래 대출 받았다면 표현대리 성립, 동생도 대출금을 갚을 의무가 있다 18-08-14 11
426    분만 중 태아 뇌손상도 태아보험 적용 대상이다 18-08-14 14
425    눈길에 가드레일을 충격한 후 2차로에 정차 중이던 선행차량을 뒤따르던 후행차량 2대가 연쇄추돌한 경우 후행차량들의 책임을 80%로 제한하되 후행차량 상호 간 과실비율은 동일 18-08-14 13
424    바이러스 감염 신생아 입소, 산후조리원 간호사 책임 18-08-14 13
423    합리적인 진료 수준을 뛰어넘는 과잉진료로 받은 상해보험금은 부당이득에 해당한다 18-08-09 14
422    해외 자유여행 중 리조트 수영장서 미끄러져 다쳤다면 여행업체 측에 책임있다 18-08-09 15
421    휴일에 사고로 치료 받다 평일 사망했더라도 휴일사망보험금 지급해야 한다 18-08-09 18
420    차량 에어컨 탈취제 분사 중 화재사고, 화재 유발 가능성 제대로 안 알린 제조사 100% 책임있다 18-08-09 16
419    비보호 좌회전 차량과 직진 차량간의 사고에서 직진차량이 과속했다면 직진차량과실 40% 18-08-09 14
418    MRI, 비급여로 청구해 비용 더 받은 병원은 촬영비용을 보전해준 보험사에 차액을 물어줘야한다 18-08-09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