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주행중인 차량에 원인불명 엔진 화재로 손괴, 제조사 책임인정

▩ 요지 :


도로를 달리던 차량에서 불이나 차가 손괴된 경우 자동차제조회사에 제조물책임을 인정해 손해배상을 인정





▩ 사실관계 :


B씨는 2011년 6월 쌍용차가 만든 SUV차량 렉스턴을 구입했는데 2012년 6월 주행 중 갑자기 엔진에 불이 붙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소방관이 출동해 불은 껐지만 엔진 등이 심하게 파손됐다. 동부화재는 자동차종합보험에 가입한 B씨에게 보험금 2500여만원을 주고, 쌍용차를 상대로 구상금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중앙지법 민사9부(재판장 오성우 부장판사)는 신차 구매로부터 약 1년 뒤에 화재가 발생했고 차량이 주행한 거리는 8000km에 불과했다. B씨가 화재 넉달 전 사고로 앞뒤 범퍼 등을 교환한 사실은 있지만, 이 사고가 화재의 원인이라고 볼 수 없으므로 화재가 차의 결함이 아닌 다른 원인으로 발생했다고 보기 어렵다.

사고가 제조업자의 배타적 지배하에 있는 영역에서 발생했다는 점과 과실 없이 통상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만 소비자가 증명하면, 제조업자는 다른 원인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하면 결함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져야 한다는 제조물책임법상 소비자의 입증책임 완화의 법리는 하자담보책임에는 원칙적으로 유추 적용할 수 없지만, 매도인과 제조자가 동일할 경우에는 유추 적용할 수 있다.

쌍용차는 차를 제조한 제조사임과 동시에 차를 B씨에게 판매한 매도인이므로 쌍용차는 제조물책임법상의 입증책임을 져야 한다고 동부화재해상보험이 문모씨에게 준 차량 수리비 2600여만원을 달라며 쌍용자동차를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소송(서울중앙지방법원 2015나9478)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22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작성일   2018-07-03 오전 11:10:04 조회   107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500    어린이보호구역내 자전거-버스 충돌사고, 운전자 제한속도 지켰어도 책임있다 18-10-24 50
499    학원승합차 내리던 초등생 옷이 뒷문에 낀 것을 모른 채 그대로 출발해 사망, 안전 확인의무 소홀 운전자에 실형선고 18-10-24 45
498    고속도로서 야생노루 피하려다 사고가 났더라도 도로공사 책임없다 18-10-23 64
497    경미한 접촉사고후 합의시도 했어도 연락처 안주고 가버렸다면 뺑소니로 처벌해야한다 18-10-23 50
496    물 고인 도로서 택시 운전자가 다소 과속하여 사고, 국가가 사고에 60%의 책임이 있다 18-10-23 53
495    고속도로 고인 빗물에 사고가 났다면 도로공사 손해배상 책임있다 18-10-23 53
494    트랙터 추월하려다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 트랙터에 치여 사망, 오토바이가 추월할 것까지 예상하며 운전해야할 주의의무가 없다 18-10-23 47
493    사고현장 수습 안했다면 면허증 맡겼어도 뺑소니에 해당한다 18-10-23 47
492    위드마크공식 사용하려면 개인차 고려해 엄격한 증명필요하다 18-10-23 46
491    역방향으로 설치된 가드레일 이음새에 받쳐 사망, 졸음운전 했더라도 국가가 배상책임있다 18-10-22 52
490    도로 돌멩이 피하다 사고가 났더라도 지자체 책임없다 18-10-22 23
489    횡단보도서 건널 목적 아닌 차도를 따라 걷고 있었다면 도로교통법상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는 보행자로 볼 수 없다 18-10-22 24
488    횡단보도 약간 벗어나 건너다 교통사고라도 보행신호 중이었다면 운전자 책임이다 18-10-22 22
487    버스회사 책임은 사고 상대방 인적·물적손해에 손해에 한정되기 때문에 교통사고낸 운전사가 버스수리비 물어야한다 18-10-22 22
486    경사진 주차장서 이중 주차된 차량밀다 부상, 본인과실 더 크다 18-10-22 20
485    과속운전중 역주행 차량과 충돌 사고를 피할 수 없었다면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없다 18-10-22 22
484    교차로 사고에도 ‘신뢰의 원칙’ 적용, 신호준수 차량이 비록 과속이라도 사고책임이 없다. 18-10-12 47
483    노점상구경하다 교통사고 부상, 단속소홀한 지자체도 일부책임있다 18-10-12 37
482    환자 외상만 보고 단순진료 해 환자가 후유증(식물인간)이 생겼다면 병원 책임있다 18-10-12 43
481    경찰의 부당한 음주면허 취소로 발생한 손해 국가가 배상해야한다 18-10-12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