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시아버지 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경우에는 타차운전담보특약이 적용되지 않는다

▩ 요지 :


다른 자동차 운전담보 특별약관(타차특약)에 가입한 여성이 시아버지와 시동생이 공동 소유하는 자동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경우에는 타차특약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보험회사는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타차특약은 자동차보험 가입자가 피보험 차량이 아닌 다른 차를 임시로 몰다가 남에게 손해를 입히거나 가입자 본인이 상해를 입은 경우 자신이 가입한 자동차보험의 보험회사가 보상해주는 특약』





▩ 사실관계 :


B씨는 2006년 11월 시아버지와 시동생이 공동소유하는 차량을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충돌해 오토바이 운전자가 뇌출혈로 사망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동부화재는 피해자에게 일단 보상금을 지급했지만 이후 "사고가 특별약관 적용대상이 아니다"라며 B씨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이에 B씨는 보상금을 더 받아야 한다며 반소를 냈고, 1,2심은 B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동부화재는 B씨에게 25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 판결내용 :


대법원 민사1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판결문에서 B씨 부부가 동부화재와 체결한 보험 약관에 의하면 부부가 다른 차를 운전하다 생긴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금을 받을 수 있는데, 여기에서 말하는 '다른 차'는 피보험자(B씨 부부)의 부모, 배우자 또는 자녀가 소유하거나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차가 아닌 것을 의미한다.

B씨는 시아버지와 시동생이 공동소유하는 자동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내 피해자를 사망케 했는데, 이 차량은 약관에서 말하는 보상대상 차량에 해당하지 않는다. 원심이 이와 달리 문제의 차량을 시동생이 배타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이유로 특별약관상의 '부모 소유의 자동차'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봐 보험사가 보상금을 줘야 한다고 판단한 것은 위법하다고, 동부화재해상보험(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이 김모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 확인소송(대법원 2015다228553)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창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B씨 부부는 2006년 6월 동부화재와 자동차보험계약을 체결했다. 이 보험에는 '다른 자동차 운전담보 특별약관'이 설정돼 있었다. 피보험자가 피보험 차량이 아닌 다른 자동차를 운전하다 일으킨 사고에 대해서도 보통약관에서 규정하는 바에 따라 보험사가 보상해주는 내용이다. 그런데 이 특별약관에는 보상대상인 '다른 자동차'가 기명피보험자와 그 부모, 배우자 또는 자녀가 소유하거나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자동차가 아니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어 있었다.』



대법원 2015. 12. 23. 선고 2015다228553,228560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7-03 오후 4:27:22 조회   169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466    어린이집 원생 사고는 원장이 귀가할 때까지 보호·감독 책임져야하므로 안전교육 안한 부모에 책임 전가 못한다 18-09-19 9
465    Y자도로 진입할 때에는 방향지시등 작동의무 있다 18-09-19 11
464    선택여지 없어 오토바이로 출·퇴근 중 사고는 업무상 재해로 인정해야한다 18-09-17 14
463    음주운전 치사상 특가법 조항은 구체적 수치 규정 않았다고 명확성의 원칙 반하지 않아 합헌이다 18-09-17 16
462    택시 숨겨진 안전띠 미착용한 승객에 과실책임 물을 수 없다 18-09-17 15
461    사람이 녹색등 점멸순간 횡단보도에 뛰어들 것을 예상하지 못했더라도 운전자 처벌대상이다 18-09-17 18
460    업무중이더라도 음주운전사고 업무상 재해로 인정할 수 없다 18-09-17 16
459    자동차 전용도로라도 오토바이 통행 잦은 곳이면 오토바이 충돌 자동차운전자는 완전 면책 안된다 18-09-17 18
458    불법주차로 인한 사고 주차단속 소홀히 한 지방자치단체 책임있다 18-09-17 19
457    철도건널목 사고에 폭 좁게 설치한 설치관리상 하자가 있어 국가배상 인정 18-08-27 50
456    운전자 무과실 밝혀져도 손해배상금 합의는 민법상 화해계약에 해당, 착오로 취소 못한다 18-08-27 81
455    운행중인 기차 승강구 승객 추락사고에서 수시로 개폐 확인하지 않은 국가에 25% 책임인정 18-08-24 43
454    교통사고 처리현장서 현장조사 후 도로 무단횡단하다 발생한 사고에 국가책임 인정된다 18-08-24 40
453    옆차선 사고로 미처 피할시간없이 불가피하게 교통사고 냈다면 운전자에 책임 물을 수 없다 18-08-24 46
452    과속방지턱 불량이 원인으로 교통사고시 손해배상책임 지자체에 있다 18-08-24 39
451    교통신호기 고장으로 인한 사고, 손배책임은 국가가 아닌 시에있다 18-08-21 58
450    연습면허자의 나홀로 운전 무면허 아니다 18-08-21 59
449    차량부품불량으로 교통사고가 났다면 자동차회사가 책임져야한다 18-08-21 50
448    교통사고 발생후 피해자에게 합의금 준 것만으로는 가해자로 단정못한다 18-08-21 61
447    호텔 주차장내 음주운전, 도로교통법상의 도로에 해당 안돼 면허취소는 부당하다 18-08-21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