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건강보험을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변경한 공단의 처분은 행정처분이 아니기 때문에 행정소송의 대상이 될 수 없다

▩ 요지 :


건강보험을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변경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처분에 불복하는 소송을 내려면 직장가입자격 상실처분 취소소송이 아닌 직장가입자 지위확인의 소나 보험료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내야 한다.

『지역가입자로 변경한 공단의 처분은 행정처분이 아니기 때문에 행정소송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





▩ 사실관계 :


남편과 식당을 운영하는 이모씨는 자신을 사용자로, 남편을 근로자로 해 2011년 11월 건강보험에 직장가입자로 가입했다. 공단은 2013년 9월 현장 지도 점검을 한 뒤 두 사람이 사용자와 근로자 관계가 아니라며 2011년 11월부터 소급해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정정했다.

그리고 한달 뒤 A씨에게 사업장 지도점검 결과를 통보하면서 200여만원의 건강보험료를 환급받으라고 통보한 다음 그 다음달에는 건강보험료 소급 증액분으로 A씨에게는 280만원을, A씨의 남편에게는 580여만원을 납부하라고 고지했다. 이에 반발한 A씨는 "직장가입자 자격상실 처분을 취소하라"며 공단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1심은 자격 정정 행위는 행정청이 행하는 구체적 사실에 관한 법집행으로서 국민의 권리의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행정작용에 해당한다며 공단이 이씨에게 자격 정정을 통보하면서 행정절차인 사전 통지나 의견 제출 기회를 부여하지 않아 위법하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행정4부(재판장 조경란 부장판사)는 재판부는 건강보험 가입자의 자격은 공단의 확인행위로 비로소 변동하는 것이 아니라 사유가 발생한 날에 당연히 변동된다. 공단의 통보로 이씨의 가입자 자격이 변동되는 것이 아닐뿐더러 이씨에게 지역가입자로서 보험료가 부과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이씨의 권리·의무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행정처분으로 볼 수 없다. 이어 공단의 통보는 단순히 행정절차상 필요에 따른 사실행위에 불과해 항고소송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이씨가 직장가입자인지 여부에 관해 다투기 위해서는 직장가입자 지위확인을 구하는 당사자 소송이나 공단의 보험료 부과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고 이씨가 낸 직장가입자 자격상실처분 취소소송(서울고등법원 2015누63243)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1심을 취소하고 이씨의 청구를 각하했다.




작성일   2018-07-04 오전 10:41:18 조회   114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500    어린이보호구역내 자전거-버스 충돌사고, 운전자 제한속도 지켰어도 책임있다 18-10-24 50
499    학원승합차 내리던 초등생 옷이 뒷문에 낀 것을 모른 채 그대로 출발해 사망, 안전 확인의무 소홀 운전자에 실형선고 18-10-24 45
498    고속도로서 야생노루 피하려다 사고가 났더라도 도로공사 책임없다 18-10-23 64
497    경미한 접촉사고후 합의시도 했어도 연락처 안주고 가버렸다면 뺑소니로 처벌해야한다 18-10-23 50
496    물 고인 도로서 택시 운전자가 다소 과속하여 사고, 국가가 사고에 60%의 책임이 있다 18-10-23 53
495    고속도로 고인 빗물에 사고가 났다면 도로공사 손해배상 책임있다 18-10-23 53
494    트랙터 추월하려다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 트랙터에 치여 사망, 오토바이가 추월할 것까지 예상하며 운전해야할 주의의무가 없다 18-10-23 47
493    사고현장 수습 안했다면 면허증 맡겼어도 뺑소니에 해당한다 18-10-23 47
492    위드마크공식 사용하려면 개인차 고려해 엄격한 증명필요하다 18-10-23 46
491    역방향으로 설치된 가드레일 이음새에 받쳐 사망, 졸음운전 했더라도 국가가 배상책임있다 18-10-22 52
490    도로 돌멩이 피하다 사고가 났더라도 지자체 책임없다 18-10-22 23
489    횡단보도서 건널 목적 아닌 차도를 따라 걷고 있었다면 도로교통법상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는 보행자로 볼 수 없다 18-10-22 24
488    횡단보도 약간 벗어나 건너다 교통사고라도 보행신호 중이었다면 운전자 책임이다 18-10-22 22
487    버스회사 책임은 사고 상대방 인적·물적손해에 손해에 한정되기 때문에 교통사고낸 운전사가 버스수리비 물어야한다 18-10-22 22
486    경사진 주차장서 이중 주차된 차량밀다 부상, 본인과실 더 크다 18-10-22 20
485    과속운전중 역주행 차량과 충돌 사고를 피할 수 없었다면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없다 18-10-22 22
484    교차로 사고에도 ‘신뢰의 원칙’ 적용, 신호준수 차량이 비록 과속이라도 사고책임이 없다. 18-10-12 47
483    노점상구경하다 교통사고 부상, 단속소홀한 지자체도 일부책임있다 18-10-12 37
482    환자 외상만 보고 단순진료 해 환자가 후유증(식물인간)이 생겼다면 병원 책임있다 18-10-12 44
481    경찰의 부당한 음주면허 취소로 발생한 손해 국가가 배상해야한다 18-10-12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