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수급자가 사회복지시설에 입소했다는 이유만으로 장기요양급여를 받지 못하게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평등권을 제한한다

▩ 요지 :


사회복지시설에 거주하는 몸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요양기관이 방문요양을 제공한 경우 노인장기요양급여를 지급받을 수 없도록 하는 보건복지부 고시는 위헌이다.

『보건복지부의 구 장기요양급여비용 등에 관한 고시 제1장 1항은 '타 법령에 의한 사회복지시설에 입소중인 수급자에게 제공한 장기요양급여 비용은 산정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제2장 Ⅱ. 5항은 '몸씻기 과정은 반드시 2명 이상의 요양보호사가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 사실관계 :


치매 환자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찾아가 돌보고 목욕을 시키는 출장서비스 운영기관인 A요양센터는 2011년 2월부터 2013년 4월까지 한 목사 부부가 운영하는 공동생활가정을 방문해 그곳에서 생활하고 있는 노인들을 돌보는 방문요양 서비스를 제공했다. A요양센터는 또 다른 장기요양급여 대상인 독거 노인 등의 집에도 요양보호사들을 보내 목욕서비스를 제공했다. A요양센터 대표 이모씨는 이 같은 서비스의 대가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총 5700여만원의 장기요양급여를 받았다.

그런데 2013년 6월 공단이 갑자기 A요양센터를 현지조사한 뒤 지급한 급여 전액을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 목사 부부가 운영하는 공동생활가정이 사회복지시설이라 급여 지급 대상이 아니고, 또 다른 노인들에게 제공한 목욕서비스 역시 몸을 씻기는 과정에 요양보호사를 2명 이상 투입하지 않아 절차를 위반했다는 이유에서였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김명수 부장판사)는 고시에 따르면 실질적으로는 돌볼 사람이 없는 사회복지시설에 수용된 수급자의 경우에도 노인장기요양보험법상의 방문요양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결과가 발생한다. 수급자가 사회복지시설에 입소했다는 이유만으로 장기요양급여를 받지 못하게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평등권을 제한한다며, 복지부 고시가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목욕 서비스 과정에 반드시 2명 이상의 요양보호사 투입을 강제하는 내용도 무효라고 봤다. 고시는 (요양보호사 부족 등의 이유 때문에) 이성인 요양보호사나 가족이 아닌 요양보호사가 노인들을 목욕시키도록 사실상 강제해 노인들이 수치심을 느껴 결국 방문 목욕서비스를 받는 것을 포기하게 만든다. 2인 이상의 요양보호사가 목욕 과정에 참여하도록 하는 고시는 수급자의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않을 권리'와 '일반적인 인격권'을 침해하므로 위헌·무효라고 이씨가 공단을 상대로 낸 장기요양급여비용 환수처분 취소소송(서울고등법원 2015누37756)에서 "4500여만원에 대한 환수처분은 취소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서울고등법원 2016. 1. 15. 선고 2015누37756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7-10 오전 10:35:17 조회   104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500    어린이보호구역내 자전거-버스 충돌사고, 운전자 제한속도 지켰어도 책임있다 18-10-24 50
499    학원승합차 내리던 초등생 옷이 뒷문에 낀 것을 모른 채 그대로 출발해 사망, 안전 확인의무 소홀 운전자에 실형선고 18-10-24 45
498    고속도로서 야생노루 피하려다 사고가 났더라도 도로공사 책임없다 18-10-23 64
497    경미한 접촉사고후 합의시도 했어도 연락처 안주고 가버렸다면 뺑소니로 처벌해야한다 18-10-23 50
496    물 고인 도로서 택시 운전자가 다소 과속하여 사고, 국가가 사고에 60%의 책임이 있다 18-10-23 53
495    고속도로 고인 빗물에 사고가 났다면 도로공사 손해배상 책임있다 18-10-23 53
494    트랙터 추월하려다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 트랙터에 치여 사망, 오토바이가 추월할 것까지 예상하며 운전해야할 주의의무가 없다 18-10-23 47
493    사고현장 수습 안했다면 면허증 맡겼어도 뺑소니에 해당한다 18-10-23 47
492    위드마크공식 사용하려면 개인차 고려해 엄격한 증명필요하다 18-10-23 46
491    역방향으로 설치된 가드레일 이음새에 받쳐 사망, 졸음운전 했더라도 국가가 배상책임있다 18-10-22 52
490    도로 돌멩이 피하다 사고가 났더라도 지자체 책임없다 18-10-22 23
489    횡단보도서 건널 목적 아닌 차도를 따라 걷고 있었다면 도로교통법상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는 보행자로 볼 수 없다 18-10-22 24
488    횡단보도 약간 벗어나 건너다 교통사고라도 보행신호 중이었다면 운전자 책임이다 18-10-22 22
487    버스회사 책임은 사고 상대방 인적·물적손해에 손해에 한정되기 때문에 교통사고낸 운전사가 버스수리비 물어야한다 18-10-22 22
486    경사진 주차장서 이중 주차된 차량밀다 부상, 본인과실 더 크다 18-10-22 20
485    과속운전중 역주행 차량과 충돌 사고를 피할 수 없었다면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없다 18-10-22 22
484    교차로 사고에도 ‘신뢰의 원칙’ 적용, 신호준수 차량이 비록 과속이라도 사고책임이 없다. 18-10-12 47
483    노점상구경하다 교통사고 부상, 단속소홀한 지자체도 일부책임있다 18-10-12 37
482    환자 외상만 보고 단순진료 해 환자가 후유증(식물인간)이 생겼다면 병원 책임있다 18-10-12 44
481    경찰의 부당한 음주면허 취소로 발생한 손해 국가가 배상해야한다 18-10-12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