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수급자가 사회복지시설에 입소했다는 이유만으로 장기요양급여를 받지 못하게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평등권을 제한한다

▩ 요지 :


사회복지시설에 거주하는 몸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요양기관이 방문요양을 제공한 경우 노인장기요양급여를 지급받을 수 없도록 하는 보건복지부 고시는 위헌이다.

『보건복지부의 구 장기요양급여비용 등에 관한 고시 제1장 1항은 '타 법령에 의한 사회복지시설에 입소중인 수급자에게 제공한 장기요양급여 비용은 산정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제2장 Ⅱ. 5항은 '몸씻기 과정은 반드시 2명 이상의 요양보호사가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 사실관계 :


치매 환자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찾아가 돌보고 목욕을 시키는 출장서비스 운영기관인 A요양센터는 2011년 2월부터 2013년 4월까지 한 목사 부부가 운영하는 공동생활가정을 방문해 그곳에서 생활하고 있는 노인들을 돌보는 방문요양 서비스를 제공했다. A요양센터는 또 다른 장기요양급여 대상인 독거 노인 등의 집에도 요양보호사들을 보내 목욕서비스를 제공했다. A요양센터 대표 이모씨는 이 같은 서비스의 대가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총 5700여만원의 장기요양급여를 받았다.

그런데 2013년 6월 공단이 갑자기 A요양센터를 현지조사한 뒤 지급한 급여 전액을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 목사 부부가 운영하는 공동생활가정이 사회복지시설이라 급여 지급 대상이 아니고, 또 다른 노인들에게 제공한 목욕서비스 역시 몸을 씻기는 과정에 요양보호사를 2명 이상 투입하지 않아 절차를 위반했다는 이유에서였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김명수 부장판사)는 고시에 따르면 실질적으로는 돌볼 사람이 없는 사회복지시설에 수용된 수급자의 경우에도 노인장기요양보험법상의 방문요양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결과가 발생한다. 수급자가 사회복지시설에 입소했다는 이유만으로 장기요양급여를 받지 못하게 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평등권을 제한한다며, 복지부 고시가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목욕 서비스 과정에 반드시 2명 이상의 요양보호사 투입을 강제하는 내용도 무효라고 봤다. 고시는 (요양보호사 부족 등의 이유 때문에) 이성인 요양보호사나 가족이 아닌 요양보호사가 노인들을 목욕시키도록 사실상 강제해 노인들이 수치심을 느껴 결국 방문 목욕서비스를 받는 것을 포기하게 만든다. 2인 이상의 요양보호사가 목욕 과정에 참여하도록 하는 고시는 수급자의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않을 권리'와 '일반적인 인격권'을 침해하므로 위헌·무효라고 이씨가 공단을 상대로 낸 장기요양급여비용 환수처분 취소소송(서울고등법원 2015누37756)에서 "4500여만원에 대한 환수처분은 취소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서울고등법원 2016. 1. 15. 선고 2015누37756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8-07-10 오전 10:35:17 조회   62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466    어린이집 원생 사고는 원장이 귀가할 때까지 보호·감독 책임져야하므로 안전교육 안한 부모에 책임 전가 못한다 18-09-19 9
465    Y자도로 진입할 때에는 방향지시등 작동의무 있다 18-09-19 11
464    선택여지 없어 오토바이로 출·퇴근 중 사고는 업무상 재해로 인정해야한다 18-09-17 14
463    음주운전 치사상 특가법 조항은 구체적 수치 규정 않았다고 명확성의 원칙 반하지 않아 합헌이다 18-09-17 16
462    택시 숨겨진 안전띠 미착용한 승객에 과실책임 물을 수 없다 18-09-17 15
461    사람이 녹색등 점멸순간 횡단보도에 뛰어들 것을 예상하지 못했더라도 운전자 처벌대상이다 18-09-17 18
460    업무중이더라도 음주운전사고 업무상 재해로 인정할 수 없다 18-09-17 16
459    자동차 전용도로라도 오토바이 통행 잦은 곳이면 오토바이 충돌 자동차운전자는 완전 면책 안된다 18-09-17 18
458    불법주차로 인한 사고 주차단속 소홀히 한 지방자치단체 책임있다 18-09-17 19
457    철도건널목 사고에 폭 좁게 설치한 설치관리상 하자가 있어 국가배상 인정 18-08-27 50
456    운전자 무과실 밝혀져도 손해배상금 합의는 민법상 화해계약에 해당, 착오로 취소 못한다 18-08-27 81
455    운행중인 기차 승강구 승객 추락사고에서 수시로 개폐 확인하지 않은 국가에 25% 책임인정 18-08-24 43
454    교통사고 처리현장서 현장조사 후 도로 무단횡단하다 발생한 사고에 국가책임 인정된다 18-08-24 40
453    옆차선 사고로 미처 피할시간없이 불가피하게 교통사고 냈다면 운전자에 책임 물을 수 없다 18-08-24 46
452    과속방지턱 불량이 원인으로 교통사고시 손해배상책임 지자체에 있다 18-08-24 39
451    교통신호기 고장으로 인한 사고, 손배책임은 국가가 아닌 시에있다 18-08-21 58
450    연습면허자의 나홀로 운전 무면허 아니다 18-08-21 59
449    차량부품불량으로 교통사고가 났다면 자동차회사가 책임져야한다 18-08-21 50
448    교통사고 발생후 피해자에게 합의금 준 것만으로는 가해자로 단정못한다 18-08-21 61
447    호텔 주차장내 음주운전, 도로교통법상의 도로에 해당 안돼 면허취소는 부당하다 18-08-21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