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사기당해 넘긴 개인정보로 대출, 안 갚아도 된다

▩ 요지 :


대출해주겠다는 전화에 속아 개인정보를 넘기는 바람에 자신도 모르게 대부업체로부터 빚을 지게 됐다면 갚지 않아도 된다.

『관련 범죄가 급증하는데도 금융사의 허술한 본인 확인절차 등으로 대출 사기가 발생하고 있는데 고객에게만 거래책임을 온전히 떠넘기던 행태에 법원이 경종을 울린 것으로 보인다. 또는 이번 판결의 의미는 대출계약 당시 당사자 확인 의무책임의 주체를 금융기관으로 넘겼다는 점에 있다』





▩ 사실관계 :


이씨는 2014년 7월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한 시림으로부터 대출을 권유하는 전화를 받았다. 이씨는 그에게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주민등록등본, 신분증사본, 보안카드의 번호 일부 등 개인정보를 넘겼지만 한푼도 받지 못하고 A사에 600만원의 빚을 지게 됐다.

A사가 빚 변제를 독촉하자 이씨는 사기를 당해 개인정보를 넘긴 것일뿐 대출을 받은 적이 없다며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중앙지법 민사34단독 김성수 판사는 이씨는 대출을 해주겠다는 제3자에 속아서 금융거래에 필요한 인적 정보를 제공한 것에 불과할 뿐, 제3자에게 대출계약에 대한 대리권을 넘긴 것이 아니다. 따라서 이씨와 A사 사이에 체결된 대출계약은 제3자가 부정한 방법으로 발급받거나 위조한 공인인증서를 이용해 체결한 것이어서 유효하지 않으므로 이씨에게는 대출금을 갚아야 할 의무가 없다.

이어 "자문서법에 따르면 공인인증서를 이용해 금융기관과 전자거래를 할 때, 그 공인인증서가 본인이 아닌 제3자에 의해 위조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발급됐다는 특별한 사정이 있다면 문제의 거래에 대해 당사자는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이모씨가 대부업체인 A사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서울중앙지방법원 2014가단181457)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작성일   2018-06-11 오후 2:22:11 조회   57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437    보험수익자를 ‘법정상속인’으로 지정했다면 상속인들은 전체 보험금 가운데 자신의 상속분에 해당하는 금액만 청구할 수 있다 18-08-17 4
436    15세 미만 자녀 대신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대리해 계약서에 서명했다면 사망보험 무효다 18-08-17 6
435    강풍에 복도식아파트의 창문이 떨어지면서 주차된 차량이 파손됐더라도 입주민에게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 18-08-17 3
434    심장질환 60대 낚시하다 바다에 추락 사망 했어도 익사 증거 없으면 상해사망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18-08-16 9
433    교통사고 피해자와 ‘포괄합의’ 했어도 예측불가능한 후발피해 배상해야한다 18-08-16 9
432    편의점 진열장서 꺼내던 소주병이 깨져 고객 다쳤다면 편의점이 면책을 입증 못하면 제조사에 책임 물지 못한다 18-08-16 9
431    보이스피싱범이 피해자 개인정보로 공인인증서 받아 대출 받았더라도 피해자가 대출금 상환해야한다 18-08-16 8
430    건강보험심평원 입원진료 적정성 검토 회신문은 특신문서가 아니므로 증거능력이 당연히 인정되지는 않는다 18-08-16 8
429    회계사, 용역계약 전 상속세 절세방법 잘못 조언에 따라 연금보험을 해지했다가 손해를 입었다면 회계사도 50% 물어줘야한다 18-08-14 14
428    입대 문제로 낙심 20대 추락사, 자살의 객관적 증거 없어 보험금 줘야한다 18-08-14 13
427    동생이 맡긴 공인인증서로 언니가 몰래 대출 받았다면 표현대리 성립, 동생도 대출금을 갚을 의무가 있다 18-08-14 11
426    분만 중 태아 뇌손상도 태아보험 적용 대상이다 18-08-14 14
425    눈길에 가드레일을 충격한 후 2차로에 정차 중이던 선행차량을 뒤따르던 후행차량 2대가 연쇄추돌한 경우 후행차량들의 책임을 80%로 제한하되 후행차량 상호 간 과실비율은 동일 18-08-14 13
424    바이러스 감염 신생아 입소, 산후조리원 간호사 책임 18-08-14 13
423    합리적인 진료 수준을 뛰어넘는 과잉진료로 받은 상해보험금은 부당이득에 해당한다 18-08-09 14
422    해외 자유여행 중 리조트 수영장서 미끄러져 다쳤다면 여행업체 측에 책임있다 18-08-09 15
421    휴일에 사고로 치료 받다 평일 사망했더라도 휴일사망보험금 지급해야 한다 18-08-09 18
420    차량 에어컨 탈취제 분사 중 화재사고, 화재 유발 가능성 제대로 안 알린 제조사 100% 책임있다 18-08-09 16
419    비보호 좌회전 차량과 직진 차량간의 사고에서 직진차량이 과속했다면 직진차량과실 40% 18-08-09 14
418    MRI, 비급여로 청구해 비용 더 받은 병원은 촬영비용을 보전해준 보험사에 차액을 물어줘야한다 18-08-09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