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사기보험 여부는 가입경위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나 국밥집 운영하며 보험 18개가입햇다는 사정만으로 계약무효 안 된다

대법원 2016.1.14, 선고, 2015다206461, 판결 보험금


【판시사항】
보험계약자가 다수의 보험계약을 통하여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체결한 보험계약의 효력(무효) 및 보험계약자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지에 관하여 이를 인정할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경우의 판단 방법

【참조조문】
민법 제103조

【참조판례】
대법원 2005. 7. 28. 선고 2005다23858 판결(공2005하, 1421),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4다73237 판결

【전문】

【원고, 상고인】
동부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지산 담당변호사 김철 외 4인)

【피고, 피상고인】

【원심판결】
광주고법 2015. 1. 21. 선고 2014나10877 판결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보험계약자가 다수의 보험계약을 통하여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보험계약을 체결한 경우, 이러한 목적으로 체결된 보험계약에 의하여 보험금을 지급하게 하는 것은 보험계약을 악용하여 부정한 이득을 얻고자 하는 사행심을 조장함으로써 사회적 상당성을 일탈하게 될 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위험의 분산이라는 보험제도의 목적을 해치고 위험발생의 우발성을 파괴하며 다수의 선량한 보험가입자들의 희생을 초래하여 보험제도의 근간을 해치게 되므로, 이와 같은 보험계약은 민법 제103조의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에 반하여 무효라고 할 것이다. 그리고 보험계약자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지에 관하여는 이를 인정할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면 보험계약자의 직업 및 재산상태, 다수 보험계약의 체결 시기와 경위, 보험계약의 규모와 성질, 보험계약 체결 후의 정황 등 제반 사정을 종합하여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05. 7. 28. 선고 2005다23858 판결,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4다73237 판결 등 참조).

원심은 그 채택 증거를 종합하여 판시와 같은 사실을 인정한 다음, 피고가 다수의 상해보험 등에 가입하여 월 120만 원가량의 보험료를 지출하는 것이 사회통념상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보기 어려운 점,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손님으로 온 보험대리점장과 보험설계사들의 권유로 이와 같이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는 피고의 주장의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려운 점, 피고가 겪고 있는 병세는 대부분 일상적인 거동에 큰 장애를 일으키는 것이어서 피고가 입원의 필요성이 없음에도 위장입원을 하였다거나 그 입원기간이 사회통념상 지나치게 장기간이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하여 피고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이 사건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원심판결 이유를 앞서 본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상고이유의 주장과 같이 다수의 보험계약과 민법 제103조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심리를 다하지 아니하는 등으로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없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도록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조희대(재판장) 이상훈(주심) 김창석 박상옥


작성일   2018-07-10 오전 10:46:38 조회   176
파일1   파일2  

  • 구분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587    심야 술 취해 빨간불에 횡단보도 무단횡단 중사고에 대해 과속 운전자도 40% 책임있다 19-01-30 20
586    여중생 렌터카 빌려 사고, 면허증 등 확인의무 소홀한 업체 과실 50%인정 19-01-30 19
585    음주운전 알았다면 교통사고로 사망한 동승자에도 30%과실있다 19-01-30 15
584    중앙선 넘어 가드레일 ‘뾰족 끝’ 충돌사고로 사망했더라도 가드레일 관리자인 국가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19-01-30 20
583    오토바이 음주운전에 1종 대형?특수면허까지 취소할 수 있다 19-01-30 16
582    신호등 고장, 횡단보도를 건너다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신호등을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에도 20%의 책임이 있다 19-01-30 21
581    출장길에 교통사고 구조활동을 하다 차여 치여 사망, 업무상 재해인정 19-01-30 20
580    밤에 산악자전거 타다 임도(林道) 배수관턱에 걸려 부상 당했더라도 임도를 설치·관리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손해배상 책임이 없다 19-01-30 12
579    불법주차된 차량, 음주운전 차량이 들이받았다면 음주운전자에 90% 책임있다 19-01-30 11
578    버스에서 손잡이 안 잡고 움직이다 미끄러져 다쳤다면 승객도 50% 책임있다 19-01-30 12
577    야간 왕복6차로서 무단횡단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에 무죄가 선고판결 19-01-22 25
576    렌터카 보닛 매달려 장난치다 출발하며 메달린 사람이 사망했다면 렌터카공제조합이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19-01-22 22
575    과로로 졸음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로 숨진 장교 국가유공자로 볼 수는 없다 19-01-22 25
574    제한속도 80km 도로서 204km 질주 사고 운전자에 주의의무 위반 정도 중대하다고 금고 4개월 선고 19-01-22 25
573    교통사고 수습과정 중앙선 침범으로 또 사고 냈더라도 피해자와 합의하면 기소하지 않는 반의사불벌 규정이 적용된다. 19-01-21 29
572    운전중 내비 조작하다 사고를 방치한 동승자도 10% 책임있다 19-01-21 28
571    교차로서 진로변경 시도하다 연쇄추돌 유발했어도 형사책임을 물을 수 없다 19-01-17 32
570    떠나는 버스 타려고 뛰어오다 넘어져 바퀴에 다리 깔려 중상을 입었더라도 버스기사에 손해배상 책임 물을 수 없다 19-01-17 28
569    만취 상태 분명한데 호흡측정 '정상' 나온 경우 운전자 동의 얻어 '채혈측정'도 유효하다 19-01-15 29
568    보험사가 책임보험만 가입된 차량에 받혀 피해 본 운전자에 보험금 지급한 경우 무보험자동차상해보험 약관 따라 구상권 청구 가능하다 19-01-14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