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사기보험 여부는 가입경위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나 국밥집 운영하며 보험 18개가입햇다는 사정만으로 계약무효 안 된다

대법원 2016.1.14, 선고, 2015다206461, 판결 보험금


【판시사항】
보험계약자가 다수의 보험계약을 통하여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체결한 보험계약의 효력(무효) 및 보험계약자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지에 관하여 이를 인정할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경우의 판단 방법

【참조조문】
민법 제103조

【참조판례】
대법원 2005. 7. 28. 선고 2005다23858 판결(공2005하, 1421),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4다73237 판결

【전문】

【원고, 상고인】
동부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지산 담당변호사 김철 외 4인)

【피고, 피상고인】

【원심판결】
광주고법 2015. 1. 21. 선고 2014나10877 판결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보험계약자가 다수의 보험계약을 통하여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보험계약을 체결한 경우, 이러한 목적으로 체결된 보험계약에 의하여 보험금을 지급하게 하는 것은 보험계약을 악용하여 부정한 이득을 얻고자 하는 사행심을 조장함으로써 사회적 상당성을 일탈하게 될 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위험의 분산이라는 보험제도의 목적을 해치고 위험발생의 우발성을 파괴하며 다수의 선량한 보험가입자들의 희생을 초래하여 보험제도의 근간을 해치게 되므로, 이와 같은 보험계약은 민법 제103조의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에 반하여 무효라고 할 것이다. 그리고 보험계약자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지에 관하여는 이를 인정할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면 보험계약자의 직업 및 재산상태, 다수 보험계약의 체결 시기와 경위, 보험계약의 규모와 성질, 보험계약 체결 후의 정황 등 제반 사정을 종합하여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05. 7. 28. 선고 2005다23858 판결,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4다73237 판결 등 참조).

원심은 그 채택 증거를 종합하여 판시와 같은 사실을 인정한 다음, 피고가 다수의 상해보험 등에 가입하여 월 120만 원가량의 보험료를 지출하는 것이 사회통념상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보기 어려운 점,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손님으로 온 보험대리점장과 보험설계사들의 권유로 이와 같이 다수의 보험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는 피고의 주장의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려운 점, 피고가 겪고 있는 병세는 대부분 일상적인 거동에 큰 장애를 일으키는 것이어서 피고가 입원의 필요성이 없음에도 위장입원을 하였다거나 그 입원기간이 사회통념상 지나치게 장기간이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하여 피고가 보험금을 부정취득할 목적으로 이 사건 보험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원심판결 이유를 앞서 본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상고이유의 주장과 같이 다수의 보험계약과 민법 제103조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심리를 다하지 아니하는 등으로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없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도록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조희대(재판장) 이상훈(주심) 김창석 박상옥


작성일   2018-07-10 오전 10:46:38 조회   103
파일1   파일2  

  • 구분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528   어린이보호구역내 자전거-버스 충돌사고, 운전자 제한속도 지켰어도 책임있다 18-10-24 67
527    Y자도로 진입땐 방향지시등 작동의무 있다 18-10-24 63
526    고속도로서 야생노루 피하려다 사고가 났더라도 도로공사 책임없다 18-10-23 74
525    위드마크공식 사용하려면 개인차 고려해 엄격한 증명필요하다 18-10-23 50
524    횡단보도서 건널 목적 아닌 차도를 따라 걷고 있었다면 도로교통법상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는 보행자로 볼 수 없다 18-10-22 55
523    횡단보도 약간 벗어나 건너다 교통사고라도 보행신호 중이었다면 운전자 책임이다 18-10-22 68
522    버스회사 책임은 사고 상대방 인적·물적손해에 손해에 한정되기 때문에 교통사고낸 운전사가 버스수리비 물어야한다 18-10-22 58
521    경사진 주차장서 이중 주차된 차량밀다 부상, 본인과실 더 크다 18-10-22 26
520    타인의 사망보험계약에서 보험모집인의 불법행위로 인해 피보험자의 서면동의를 얻지 못한 경우 보험업법 제158조에 따른 보험자의 손해배상책임여부 18-10-16 35
519    수익자가 2인 이상인 경우에 대표자가 지정되지 아니한 경우 수익자 1인에 대한 행위는 다른 수익자에 대하여도 효력이 미친다는 규정의 취지 18-10-16 31
518    교차로 사고에도 ‘신뢰의 원칙’ 적용, 신호준수 차량이 비록 과속이라도 사고책임이 없다. 18-10-12 49
517    경찰의 부당한 음주면허 취소로 발생한 손해 국가가 배상해야한다 18-10-12 42
516    대형 화물차량 기사가 화물운송 중 과도한 음주로 교통사고, 운전기사 사망 업무상 재해 안된다. 18-10-11 58
515    중앙선 침범 사고범칙금냈어도 또 처벌가능하다 18-10-10 62
514    자동차 전용도로에서의 오토바이 사고에서 자동차 쪽에도 30% 과실책임인정 18-10-10 47
513    개정민법 부칙 3항 직권으로 위헌제청 (상속 한정승인 민법조항 또 위헌 시비) 18-10-10 41
512    질출혈, 질염 치료사실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진단 사실을 고지하지 아니한 경우 고지의무위반으로 볼 수 있는지 여부 18-10-10 70
511    피보험자의 서면동의가 결여된 경우 보험자의 손해배상 책임 18-10-10 38
510    좌안내사시 및 약시증세가 있는 상태에서 추락사고로 인하여 시신경위축으로 실명하였을 경우 약관상 재해 해당 여부 18-10-10 39
509    부제소합의가 민법 제104조의 불공정법률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 18-10-10 41